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한국, 29년만의 평양 원정 ‘무관중 경기’…북한과 0-0 무승부

기사승인 2019.10.16  09:53:33

공유
default_news_ad2
15일 북한 평양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년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한국과 북한의 경기가 열리고 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축구 대표팀은 이번 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대한축구협회 제공)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5일 오후 북한 평양의 김일성 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조별리그 H조 3차전 북한과의 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29년 만에 평양 땅에서 펼쳐진 남북 남자 축구대표팀 간 맞대결이 0-0 무승부로 끝나면서  한국과 북한이 나란히 1, 2위를 유지했다. 두 팀은 나란히 2승1무를 기록했으나 한국이 골득실 +10으로 +3의 북한을 제치고 1위를 유지하게 됐다.

스리랑카를 잡은 레바논은 투르크메니스탄을 제치고 3위로 뛰어올랐다.

벤투 감독은 최전방에 에이스 손흥민과 핵심 스트라이커 황의조를 내세웠다. 2선에는 스리랑카전에 뛰지 않았던 이재성, 황인범, 정우영, 나상호가 나란히 배치돼 치열한 중원싸움에 나섰다. 수비라인은 왼쪽부터 김진수-김민재-김영권-김문환 포백라인이 가동됐으며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맞서는 북한은 수비에 방점을 찍었다. 장국철, 김철범, 심현진, 박명성, 리용철 등 포지션이 수비수(DF)로 표기된 선수 5명이 선발로 나섰으며 안태성이 골문을 지켰다. 레바논과의 1차전에서 멀티골을 터뜨린 정일관을 비롯해 리영직과 리은철이 미드필더로 출격했고 이탈리아 유벤투스 U-23팀 소속의 한광성과 오스트리아 리그 박광룡 등 유럽파 공격수 2명이 전방에 포진됐다. 

이 경기는 중계방송이 되지 않았다. 그 때문에 현장 소식은 AFC의 경기감독관이 AFC 본부가 있는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로 상황을 전달하면 말레이시아에서 서울의 축구협회 직원에게 전달하고 그것을 출입 기자단에게 다시 알려주는 복잡한 방식으로 전해졌다.

외부와 차단된 채 치러진 경기는 백중세였다. 전반 20분이 흘렀을 때 대한축구협회 측은 "경기는 50대 50 정도로 팽팽하게 진행됐다"면서 "선수들 사이에도 긴장감이 가득했고 한 차례 충돌이 있어 경기 감독관이 안전요원을 대기시켰을 정도"라고 분위기를 알렸다. 실제로 전반 30분 북한의 12번 리영직이 옐로카드를 받아 상황을 짐작하게 했다.

전반전 45분이 끝날 때까지 스코어의 변동은 없었다. 0-0에서 다시 시작된 후반전. 벤투 감독은 나상호를 빼고 황희찬을 투입하면서 공격진에 변화를 꾀했다.

후반전도 험악한 분위기는 이어졌다. 후반 1분 만에 북한 리은철이 옐로카드를 받았다. 한국 역시 후반 10분 센터백 김영권에게 경고가 주어졌다. 그리고 7분 뒤에도 중앙 수비수 김민재가 옐로카드를 받았다. 거친 경기였다.

벤투 감독은 후반 20분 황인범을 빼고 권창훈을 투입했다. 대한축구협회는 후반 25분 "지금까지의 양상도 전반전과 큰 차이가 없다"며 팽팽한 균형을 설명했다.

후반 34분, 벤투 감독은 전방의 황의조를 불러들이고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을 투입했다. 북한의 수비진 공략에 애를 먹고 있었다는 방증이자 남은 시간 선 굵은 공격을 펼치겠다는 의도였다. 교체카드 3장을 다 활용하면서 득점을 노렸으나 끝까지 결실을 맺지 못했다.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0-0 스코어는 달라지지 않았고 대표팀은 29년 만의 평양 원정을 무승부로 마무리, 승점 1점 획득에 만족해야 했다.

이날 오후 11시(한국시간) 스리랑카 콜롬보 레이스 코스에서 열린 스리랑카와 레바논과의 경기는 원정팀 레바논의 3-0 완승으로 끝났다.

이날 레바논은 전반 15분 하산 마툭의 선제골에 이어 전반 36분과 후반 36분 허랄 엘-헬웨의 연속골로 스리랑카를 손쉽게 잡았다.

이로써 레바논은 승점 6점(2승1패)을 기록해 투르크메니스탄(1승2패·승점 6)을 제치고 한국과 북한(2승1무·승점 7)에 이어 조 3위로 뛰어올랐다. 반면 스리랑카는 4전 전패로 조 최하위에 머물렀다.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