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EBS 다큐프라임] ‘송광’ 2부… 송광사, 그리고 제행무상

기사승인 2019.10.08  21:35:00

공유
default_news_ad2

[오가닉라이프신문 이주석 기자] 전남 순천에 자리하고 있는 송광사는 1300년의 역사를 가지고 있는 우리나라의 대표적 참선 수행 도량이다. 또한 수많은 고승과 국사를 배출하기도한 유서 깊은 한국 전통사찰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간 선 수행 본연의 역할에 저해될까 우려되어 방송과 기타 언론에 쉬 노출을 허락하지 않았었다.

가장 한국적이며 수행자들의 은둔지 송광사가 비로소 그들의 모습을 공개하였다. 촬영기간 1년 6개월, 본 제작진은 조심스럽게 송광사와 그 주변을 기록하기 시작하였다.

EBS 다큐프라임 <송광> 2부작은 우리나라 3대 사찰 중 하나인 송광사와 그 주변에 깃들어 살아가고 있는 동식물의 생태를, 불교철학과 접목하여 풀어 나간 자연다큐멘터리다.

오늘(8일) <송광> 2부 ‘제행무상(諸行無常)’ 편이 방송된다. 제행무상은 우리가 거처하는 우주의 만물은 항상 돌고 변하여 잠시도 한 모양으로 머무르지 않음. 또는 인생의 덧없음을 뜻하는 불교 용어다.

# 2부 - 제행무상(諸行無常)

현실세계의 모든 것은 매순간마다 생멸, 변화한다. 거기에는 항상 불변이란 것은 하나도 존재할 수 없다.

잠들어 있던 뭇 생명을 깨우는 소리가 번져간다. 모든 생명엔 제각각의 길이 있다.

봄의 끝자락.

목우정 귀퉁이에 어치 가족이 둥지를 틀었다. 계곡 최고의 사냥꾼 물까마귀 새끼 역시 이소를 앞두고 있다.

일찍 동남아로부터 도착한 긴꼬리딱새들은 연일 새끼를 보호하기 위해 참땅벌과 개미들과 사투를 벌인다.

자연은 때로 냉혹하다. 끊임없이 생존경쟁이 벌어지는 전쟁터다. 결국 긴꼬리딱새 둥지엔 무참히 희생된 새끼들만 남았다.

하지만 한 생명의 죽음은 소멸이 아니라 또 다른 생명으로 이어진다.  긴꼬리딱새의 2차 번식과 또다른 여름 진객 호반새의 여름 사냥이 시작된다.

불가에선 모든 생명이 인연의 고리를 통해 그물처럼 연결돼 있다 한다. 왕귀뚜라미와 긴꼬리의 노래소리가 깊어지며 하늘다람쥐의 가을 활공이 시작된다.

이제 나무는 지난 계절 수고했던 잎을 내려놓을 시간이다.

자연의 시간표엔 마지막이란 단어가 없다. 오로기 거대한 순환이 있고, 그 순환 속에 수많은 생명이 함께 살고 있을 뿐이다.

EBS1TV 시사교양 프로그램 ‘다큐프라임’ <송광> 2부는 오늘 밤 9시 50분 방송된다.

/ 사진 = EBS 다큐프라임 ‘송광 2부 - 제행무상’

이주석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