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당진시, 아프리카돼지열병 유입차단 총력… 양돈 농가 종사자·차량·물품 이동중지 명령

기사승인 2019.09.17  17:22:53

공유
default_news_ad2

[오가닉라이프신문 박연화 기자] 충남 당진시는 17일 파주 농가에서 발생한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유입 차단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아프리카돼지열병은 돼지와 멧돼지가 감염될 경우 발열이나 전신의 출혈성 병변을 일으키며 치사율이 100%에 가까운 국내 제1종 법정전염병이지만 현재 치료제나 백신이 없는 상황이다.

특히 아프리카돼지열병 바이러스는 생존력이 매우 높을 뿐만 아니라 오염된 육류의 경우 매우 위험한 감염원이기 때문에 확산 차단이 쉽지 않다.

시는 당진 지역이 충남에서 홍성 다음으로 도내 2위 규모의 축산 지역이자 경기도와 가까운 충남 서북권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차단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는 관련 부서 긴급 대책회의를 갖고 비상대책상황실을 가동해 24시간 비상연락체계를 구축했다.

또 시외 지역에서 시내 지역으로 들어오는 주요 도로를 대상으로 긴급 방역활동에 돌입했다.

또한 시민들에게 농가 방문 자제를 요청하는 한편 지역 양돈 농가에도 종사자와 차량, 물품에 대한 이동중지를 명령하고 관계자들의 각종 모임이나 각종 교육 참석을 자제해 줄 것도 요청했다.

시 관계자는 “인체 감염 사례는 보고되지 않았지만 지역 내 유입 시 심각한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우려되는 만큼 차단 방역과 농가 예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연화 기자 organiclife02@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