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ad38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터널식 해가림 인삼재배시설’ 현장 찾아

기사승인 2019.07.31  09:00:42

공유
default_news_ad2

- 올해 안 내재해형 시설로 규격등록 추진…현장보급 나설 계획

[오가닉라이프신문 김도형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김경규)은 인삼재배 농가의 어려움으로 손꼽히는 저온‧폭설 등 자연재해 피해를 줄이고, 농작업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인삼재배기술 확산에 나선다.

김경규 농촌진흥청장은 30일 충남 예산군에 위치한 ‘터널식 해가림 인삼재배시설’의 실증연구 현장(사진 왼쪽)을 찾아 시설과 생육상황 등을 점검하고, 실증연구에 참여하고 있는 농업인의견을 청취했다.

‘터널식 해가림 인삼재배시설’은 2016년 충남 예산의 농가에서 처음으로 시도 했으며, 이후 시설의 개선점을 보완해 2018년 농가와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기술지원과가 공동으로 특허출원했다. 

시설을 돌아본 김 청장은 올해 안으로 ‘터널식 해가림 인삼재배시설’을 원예‧특작 분야 내재해형 시설로 규격 등록을 완료하겠다는 계획을 전했다. 

아울러 농촌진흥청이 추진하는 ‘신기술보급사업’을 통해 새로운 인삼재배 기술이 확산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농촌진흥청

 

김도형 기자 3570kdh@naver.com

<저작권자 © 오가닉라이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